default_setNet1_2

군, 영월문화도시사업 관련 채용·일감 특혜 논란 해명

기사승인 2023.03.24  13:03:09

공유
default_news_ad1

- ‘채용 특혜·일감몰아주기’ 감사 결과 전혀 사실과 달라

ad27

  군은 최근 ‘영월 문화도시 사업 특혜 논란(원주MBC 2013.3.13)’ 및 ‘영월군 보조단체 총괄책임자, 친동생 일감몰아주기(강원일보 2023.02.14.)’ 등의 언론 보도와 관련해 자체 조사한 결과 사실과 매우 다르다고 밝혔다. 

  위 언론보도는 “2021년 영월 문화도시센터장 채용 공고와 관련 1차 공고에서 9명이 면접을 봤지만 2차 공고를 냈고, 2차 자격요건에 ‘문화도시 유경험자’를 새로 추가해 사실상 A씨를 내정하고 특혜를 줬다” “A씨가 센터장으로 재직하면서 지난해 문화관광체육부가 선정한 지역관광PD로 활동 중이던 친동생을 비상근 직원으로 채용해 채용 및 특혜 논란이 있다” “문화도시지원센터에서 2021년에 영상콘텐츠 및 제작과 관련된 수의계약 26건 중 30% 가량인 8건을 친동생이 대표로 있는 B업체에 줬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대해 군은 “문화도시지원센터는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한시적(2021~2022년)으로 설치한 민간보조단체로 임직원의 신분은 한시적 기간제 근로자”이고 “2021년 문화도시지원센터장 채용공고는 1차 공고 응시자 9명 중 면접심사 결과 적임자가 없어 2차 공고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A센터장은 1차 공고에 응시하지 않았고, 2차 공고 응시자 모두도 문화도시 유경험자 자격이 아닌 석사학위 자격충족과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선발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A센터장 친동생은 센터에서 채용한 것이 아니라 영월군 문화관광체육과에서 기간제근로자 공개모집을 통해 채용했으며 지역관광두레PD는 문화도시지원센터 비상근 코디네이터 직무 수행과 무관하다”고 밝혔다.

  일감몰아주기 특혜 논란에 대해 군은 “문화도시지원센터에서 2021년에 계약한 총 46건(1억8261만7000원)의 수의계약 중 센터장 동생과 계약한 것은 8건(1920만원)으로 전체 금액 대비 10%에 불과하다”며 “특히 문화도시지원센터는 한시적으로 설치된 민간보조단체로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법의 적용대상도 아니”라고 밝혔다.

  전대복 기획감사실장은 “군과 문화도시지원센터는 그동안 지역 내 인적자원과 여건이 매우 부족한 상황에서 군민 참여를 이끌어낸 결과 인구 4만명 이하의 소규모 지자체 중에서는 유일하게 2022년 말 정부가 지정한 법정문화도시로 선정됐다”며 “올해부터 5년간 총사업비 130억원으로 지역의 문화관광자원 등을 활용해 지역의 가치를 높이고 군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사업들을 본격적으로 진행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같은 성과를 이뤄낸 핵심적인 역할을 한 주체인 문화도시지원센터는 지난해 12월 말 조직이 해체된 상태”라며 “논란이 된 채용과 계약 등 전반에 걸쳐 감사를 벌인 결과 불법성이 전혀 없었음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영월신문 hs.choe63@gmail.com

<저작권자 © 영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