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영월군 문화도시조성 제4차 예비문화도시 지정 받아

기사승인 2021.12.04  12:13:38

공유
default_news_ad1

- 석탄 광산(鑛山)이 아닌 문화로 빛나는 광산(光山)으로

   

시민행동으로 빛나는 문화충전도시, 영월’ 
시민 2000명 이상, 106회 이상 시민참여 계획 수립 돋보여

  ‘시민행동으로 빛나는 문화충전도시 영월’ 영월문화도시 제4차 예비도시 조성계획이 2일 문화체육관광부장관으로부터 예비도시 지정을 받았다. 
  이에따라 군은 1년간 지자체 예산으로 예비사업을 추진한 후 심의위원회의 예비사업 추진실적 평가와 심의를 거쳐 문화도시로 최종 지정되면 5년간 최대 국비 100억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군은 지난해 제3차 예비도시 조성계획 심사에서 아쉽게 탈락한 후 2021 제4차 예비도시 지정을 위해 민간주도 문화도시사업을 진행해 왔다.
  지난 3월에 문화도시 플렛폼 구축을 위해 영월문화도시지원센터를 발족했고 지속적인 시민 담론으로 민간주도의 문화 거버넌스를 위해 노력한 결과 시민들이 직접 만드는 모범적인 문화도시조성계획으로 호평을 받았다.
  올해 영월문화도시 조성사업은 문화생태계 구축을 위한 시민참여 활성화, 시민이 공감하고 즐기는 도시문화 환경조성을 목표로 50여 회의 문화도시 설명회를 개최했다. 느리지만 시민들과 함께 대화하고 학습하고 공감하며 문화도시의 방향을 찾아가는 과정을 밟았다. 
  사회적 동의가 이루어진 도시브랜드 구축을 위한 노력으로 106회의 라운드테이블(919명 참여), 전문가포럼 백문×천답 12회(495명이 참여), 주민주도·청년주도사업 82팀(386명 참여), 군민보고회 4회, 행정지원협의체·중간지원조직운영협의회 9회, 타 기관 연계·협력사업 20개 등 쉼 없이 시민과 함께 달려왔다. 
  영월은 문화도시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지역에 사는 사람의 삶, 영월만의 라이프스타일에 주목해 ‘사이사이-사람충전, 굽이굽이-활력충전, 구석구석-공간충전’이라는 추구가치를 기반으로 ‘시민행동으로 빛나는 문화충전도시’를 비전으로 문화도시조성계획서를 작성했다.
  특히 주목할 점은 특성화 사업의 콘셉트로 설정한 ‘관계의 확장’이다. 인구감소·지역소멸 위기의 문화적 대응방안으로 새로운 인구 개념의 ‘관계인구’와 2023년 1월 본격 시행하는 ‘고향사랑 기부금에 관한 법률’로 해결방안을 찾은 것이 특징이다. 
  군은 내년에도 변함없이 다양한 주체의 참여, 협치의 공론장을 마련하고 ‘문화도시 조성 및 지원조례’ 개정을 통해 시민이 가진 문화적 권리를 행사하도록 보장할 계획이다.
  한편 군은 2022년 ‘법정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기 위해 오는 16일 오후6시부터 아르코공연예술연습센터에서 문화도시 분과위원들이 참여하는 문화도시 군민 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다.
  영월과 함께 제4차 문화도시의 예비사업 대상지(광역-기초, 가나다순)로 지정된 지자체는 다음과 같다. ▲울산광역시 ▲서울 도봉구 ▲서울 성북구 ▲부산 북구 ▲경기 군포시 ▲경기 의정부시 ▲강원 영월군 ▲경북 안동시 ▲경남 창원시 ▲전북 군산시 ▲전남 담양군 등 총 11곳.


영월신문 hs.choe63@gmail.com

<저작권자 © 영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