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소멸위기 지방도시, 특례군 법제화추진협의회 창립

기사승인 2019.10.19  15:23:06

공유
default_news_ad1

- 향후 군민 서명운동 전개, 국회 토론회 개최 등 추진

   

  군은 16일 충북 단양군청 회의실에서 개최되는 ‘특례군’ 법제화추진협의회 창립총회에 참여go 상생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특례군 법제화추진협의회는 인구 감소, 정주 여건 악화로 소멸위기에 처한 전국 24개 군(郡)단위 자치단체를 ‘특례 군’으로 지정해 지원하도록 하는 조항을 지방자치법에 반영하기 위해 발족됐다.
  창립총회에는 24개 회원군 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지방소멸 대응방안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특례군 법제화추진협의회 경과보고, 회장 선출, 협의회 규약(안) 의결, 공동협약서 채택・서명, 정부와 국회 등 관련기관에 법제화 촉구를 위한 공동성명서 등을 채택했다.
  참여 회원 군은 협의회 규약과 공동협약서, 공동성명서의 내용을 지난 1,2차 실무협의회에서 확정하고 지방의회 의결과 고시 등 사전절차를 마쳤다. 
  도내에서는 영월, 평창, 정선, 화천, 양구, 인제, 고성, 양양, 홍천 등 9개 군이 참여했다.
  추진협의회는 앞으로 군민 서명운동 전개, 국회 토론회 개최 등 특례 군 지원에 관한 조항을 지방자치법에 반영하기 위한 노력을 다각도로 기울일 계획이다.
  한편 특례군 법제화를 뒷받침할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지난 4월 국회에 발의된 상태다. 
  개정안은 소멸기에 직면한 농어촌 지역 및 지방 소도시를 특례군으로 지정・지원하고 균형발전을 위한 시책을 수립・추진할 수 있는 근거를 만들어 실질적인 지방 자치분권 실현하기 위한 내용을 담고 있다.

 

영월신문 hs.choe63@gmail.com

<저작권자 © 영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